어떤제품을 찾으시나요?

Filter
시그니처
효능
소재
인증
온라인문의

고객센터

CoSeed Letter ep6. 감정을 다스리는 자, 피부를 다스린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4. 01. 16 조회수 223

 

 

 

예를 들어 지루성 피부염과 같은 피부 질환은

 일부 신경 전달 물질의 영향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으며, 민감성 피부는 혈관 확장과 통증이

유발될 수 있기 때문에 신경 세포의 과활성화와 관련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이 뇌와 신경계 사이의 연관성을 연구하는 신경 과학 분야의 연구는 오랫동안

화장품 산업의 관심의 대상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글로벌 코스메틱 브랜드 랑콤 연구팀은 

지난 20년 동안 화장품을 사용했을 때 유발되는 감정에 대한 뇌의 반응을 연구해오기도 했죠

이처럼 뇌신경과 피부세포의 원리가 결합된 화장품 분야가 바로 뉴로코스메틱입니다. 

 



현재 알려진 200개의 신경 매개체 중 약 25개가 피부에서 발견된 가운데, 오늘은 피부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인 스트레스 호르몬, Cortisol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우리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두통, 소화장애, 피로감 등 건강에 영향을 받을 뿐 아니라

발진, 여드름, 피부장벽 약화, 습진, 두드러기 등 다양한 피부 트러블에 쉽게 노출됩니다.

이러한 피부 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바로 코르티솔입니다.

 




사람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중추신경계에서 스트레스 신호가 전달됩니다. 이때 스트레스

신호에 의해 스트레스 호르몬의 생성 효소인 11β-HSD1이 Cortisone을 스트레스 호르몬인

Cortisol로 전환시킵니다. 과도한 스트레스에 의해 Cortisol이 과분비될 경우 면역 체계가

손상되면서 우리의 피부 장벽도 약화되어 피부 기능이 저하되는 것입니다.

 


코씨드바이오팜은 '여주 열매'에서 11β-HSD1 발현과 Cortisol 생성을 억제하여 스트레스에 

의한 피부 악영향 방지 효과를 발견하며, Cortisol로 인해 무너진 피부 장벽에 도움을 주는 원료,

AS-Skin Care를 개발했습니다.

  

AS-Skin Care는 스트레스 생성 효소인 11β-HSD1의 발현 및 스트레스 호르몬인 Cortisol

생성 감소는 물론, 보습 인자로 알려진 아쿠아포린(Aquaporin)과 필라그린(Filaggrin)

발현을 각각 107.8%, 220% 증가시켜 보습 및 무너진 피부 장벽 회복에 도움을 줍니다.

 

  

 

뇌과학 및 신경과학은 피부와 뇌 간의 복잡한 연결을 연구하고, 이를 통해 스트레스,

감정, 환경 변화 등이 피부 상태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각종 스트레스, 감정 등에 의해 피부가 악영향을 받는다는 말은 곧 행복, 사랑, 희망과 같은 

긍정적인 마음이 건강한 피부를 만들 수 있다는 뜻이 되기도 합니다.

매끄러운 피부를 만들기 위해 스트레스 기전을 다스리는 화장품을 이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전에 그 전에 가벼운 산책과 명상으로 마음을 환기한다면 

더욱 좋은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AS-Skin Care에 대한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아래 연락처로 문의주세요 ◕‿◕✿

mkd@coseed.co.kr